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가 4일 미래통합당을 향해 ‘합동 총선평가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국민의당 혁신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많은 분이 (4·15 총선에서) ‘여당이 이긴 게 아니라 야당이 진 것’이라고 한다”며 “합동 총선평가회를 통해 야권에 주어진 시대적 요구를 공유하고 혁신 경쟁에 나서자”고 말했다. 그는 통합당을 향해 “과거의 단순 통합 논의로는 문제를 풀어갈 수 없고 야권 전체의 파이를 키우기도 어렵다”며 “모든 것을 버리고 백지에서 새로 시작한다는 각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