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 총격 당시 안개 자욱…도발 가능성 낮다"

북한군의 비무장지대(DMZ) 총격 도발과 관련해 합동참모본부가 군사적 도발을 의도하진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3일 오전 7시 41분경 북한군이 DMZ 중부전선에서 우리 군 초소(GP)에 총격을 가했다. 이와 관련해 합참은 "총성 이후 GP 외벽에 4발의 탄흔이 확인됐다"며 "우리 군은 10여발씩 2회의 경고 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전협정 위반에 대한 경고방송을 실시하고 사실 확인 등을 위한 전통문을 발송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합참은 이번 총격을 의도적인 행위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당시 안개가 자욱해 시야 확보가 어려웠으며, 총격 발생을 전후해 북한군이 일상적인 농사를 짓고 있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합참은 "피격된 GP의 고도가 북한군 GP보다 높고 거리도 먼 편"이라며 "계획된 도발을 하기에는 부적합한 날씨와 입지"라고 말했다. 또 "당시 시간대는 북측의 근무교대 후 장비 점검이 이뤄지는 시간이었으며, 상황 전후로 인근 영농지역에서 일상적인 영농활동이 이뤄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