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는 성장 잠재력이 높고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지역 우수 중소기업 15곳을 '스타 기업'으로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충북도, 스타 기업 16곳 선정…최대 7천만원씩 지원

이번에 선정된 스타기업은 고려전자, 낫소골프, 동신폴리켐, 블루마운트테크놀러지, 사임당화장품, 엄마사랑, 엔셀, 앤에스월드, 유환엔지니어링, 진영전선, 클레버, 태강기업, 태남메디코스, 폴리텍, 한얼누리 등이다.

이들 기업은 연매출 50억∼400억원, 최근 5년 평균 매출 증가율 5% 이상,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이 평균 1% 이상인 기업 중 향후 '글로벌 강소기업 및 월드클래스 300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졌다고 평가된 곳이다.

도는 이들 기업에 경영·기술 전담 PM(Project Manager), 기술혁신 활동, 상용화 R&D 등을 지원한다.

또 기업 1곳당 3년간 최대 7천만원 범위에서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스타 기업이 '전국 대비 4% 충북경제 실현'에 앞장설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 전략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