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마약 했다는 소문 돌아
허경영 "태어나서 술도 마셔 본 적 없다"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 사진=뉴스1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 사진=뉴스1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70)가 최근 본인이 마약을 했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허 대표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 허경영이 마약을 했다는 이상한 소문을 내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네요?"라며 "허경영은 마약은커녕 태어날 때부터 지금까지 술 담배 커피 사이다도 해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20대를 뛰어넘는 건강한 신체를 가지고 있고 불량배 10명을 상대로 혼자 싸워 이긴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허 대표는 21대 총선에 출마하면서 92억 9105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화제가 됐었다. 허 대표가 최근 5년간 낸 세금만 3억 4420만원에 달한다. 허 대표는 국가혁명배당금당 비례대표 후보 2번이었다.

허 대표는 지지자들의 후원으로 최근 큰돈을 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파주에 '하늘궁'이라는 건물까지 지었다.

지난 2017년 TV조선 탐사보도 세븐에 따르면 하늘궁 실소유자 김 아무개 씨는 건물을 짓기 위해 4억 5000만원을 대출받고 월 200만원씩 이자를 내고 있다고 했다. 김 씨는 "부담이 되지만 허 대표가 해달라고 하니 할 수 없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허 대표는 자신을 신인(神人)으로 칭하며 에너지 치료를 명목으로 여성 가슴을 만지는가 하면, 지지자 후원으로 10억원에 달하는 롤스로이스 차량을 타고 다닌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었다.

허 대표는 하늘궁에서 본좌섭리회를 운영하고 있는데 정회원이 되려면 최소 2만원에서 최대 10만원을 매달 후원금으로 내야 한다. 매주 주말 열리는 하늘궁 방문행사에는 최소 100명 가까운 지지자들이 온다고 한다. 하늘궁 방문행사 참가비는 10만원이다.

이외에도 허 대표는 각종 강연, 기념품 판매 등으로 엄청난 돈을 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