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비대위 찬성하다 대선 얘기에 돌변"
"품위 없는 언사 반복은 외면 가속시킬 뿐"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및 원내대표는 30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남의 당 일에 참견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및 원내대표는 30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남의 당 일에 참견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사진)가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연일 반대 의견을 내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남의 당 일에 참견하지 말라"고 저격했다.

심 권한대행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무소속 당선자는 김종인 씨를 비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는 것에 대해 '경기도지사 후보 공천 건 때문이라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허위사실을 무책임하게 유포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당의 진로를 공천 밀약과 같은 사익 때문이라고 폄훼하는 말은 악의적 억측"이라면서 "우리 당이 환골탈태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절박감으로 찾아간 상황에서 어떻게 개인의 사사로운 문제를 언급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홍준표 당선자가 김종인 위원장에 대해 처음에는 찬성하다 대선 패배 지적과 40대 기수론이 제기되자 반대로 돌변한 것은 온 국민이 다 알고 있다"면서 "개인의 사사로운 이익에 따라 정치적 견해가 어제와 오늘이 손바닥 뒤집듯 바뀌는 사람에게 당원과 국민들이 어떤 기대를 할 수 있겠느냐. (홍 당선자의) 품위 없는 언사의 반복은 외면을 가속시킬 뿐"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당선자는 무소속이다. 밖에서 남의 당 일에 감 놔라 배 놔라 참견할 계제가 아니다"라고도 했다.

홍 전 대표는 앞서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지지하는 통합당 지도부를 향해 "참 끈질기고 집요한 총선 폭망 지도부"라면서 "무엇을 노리고 이런 막장 정치로 끌고 가는지 참으로 놀랍다. 경기지사 후보 공천 건 때문이라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