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 세 번째 연기
훈련 개시 45일 전 재판단
[속보] 軍 '예비군' 훈련 추가 연기…"전반기 훈련 안 해"

국방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두 차례 연기했던 예비군 훈련을 추가로 연기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전반기 예비군 훈련이 열리지 않게 됐다.

국방부는 이날 "6월1일 시작 예정이었던 예비군 훈련을 후반기로 추가 연기한다"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전반기에는 훈련을 실시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반기 훈련 시작 일자와 유형별 훈련 방법은 코로나19 상황과 훈련 준비 여건을 고려해 실시할 것"이라며 "훈련 개시 45일 이전 재판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지난 2월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조치로 3월2일 시작할 예정이던 동원훈련과 예비군 훈련을 이달 17일로 연기했다.

그러나 동원 예비군 훈련 및 지역 예비군 훈련 시작을 6월1일로 재차 연기했고, 이번에 세 번째 연기를 결정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