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회의서 "지금은 경제 전시상황"
문 대통령 "3차 추경에 내수 종합대책 마련…대형 IT·국책사업도 신속 추진을"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28일 내수 활성화를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안과 대형 정보기술(IT) 사업 중심의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준비를 당부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이후 “한국이 가장 안전한 생산기지가 되고 있다”며 글로벌 첨단생산기지 도약을 위한 과감한 투자 유치와 지원 방안 마련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전 분야, 전 영역에서 끝을 알 수 없는 경제 충격이 가시화되고 있는 경제 전시상황”이라고 현 경제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한 대책의 신속한 집행과 함께 3차 추경안 조기 마련을 지시했다. 지난달까지 버텨온 수출이 이달부터 크게 감소하는 등 2분기 들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이 본격적으로 우리 경제를 덮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빠르게 결정하고 빠르게 행동하는 정부로서 국민의 삶과 국가 경제에 버팀목이 돼야 한다”며 “3차 추경안도 실기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긴급재난지원금 마련을 위한 2차 추경에 이어 내수 활성화 종합대책을 담은 3차 추경안이 조만간 마련될 전망이다.

지난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한국판 뉴딜을 처음 언급한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이 강점을 지닌 디지털 기반의 대형 IT 프로젝트 등을 예시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 기술과 인력을 활용한 대형 IT 프로젝트를 적극 기획하고 추진하는 것을 검토해주길 바란다”며 “비대면 의료서비스, 온라인 교육서비스는 물론 스마트시티, SOC(사회간접자본)에 디지털을 결합하는 사업 등을 다양하게 발굴해달라”고 정부 부처에 지시했다. 이해관계 충돌로 미뤄지고 있는 대규모 국책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거론한 것은 부산신공항 등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코로나19 상황을 계기로 주목받은 한국형 방역모델을 발판삼아 한국형 산업모델을 구축하자는 구상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성공적인 방역으로 문을 닫은 기업이 없는 한국이 가장 안전한 생산기지가 되고 있다”며 “우리 기업의 유턴을 포함해 글로벌 첨단기업의 생산기지가 될 수 있도록 과감하고 적극적인 투자 유치와 지원 방안을 조속히 강구해달라”고 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