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원내대표 경선 3파전
정성호 '어부지리' 가능성도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4선)과 전해철 의원(3선)이 당 원내대표 경선에 뛰어들었다. 두 의원 모두 ‘친(親)문재인’ 핵심 인사로 꼽혀 친문 표심 분산 여부가 당락에 주요 변수가 될 전망이다.

김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하는 국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일꾼 원내대표가 되겠다”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대표 공약으로 ‘상시 국회’ 시스템 도입과 법제사법위원회 체계·자구심사 기능 폐지를 내걸었다. 김 의원은 “이번 국회에서는 ‘일하는 국회법’ 통과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다른 상임위원회의 법안들이 이유 없이 법사위에 장기간 계류되는 일이 없도록 법사위의 체계·자구심사 기능도 폐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전 의원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력한 민주적 리더십을 세워 개혁 과제를 완수하겠다”고 공식 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한 당·정·청 협력을 이끌어내겠다“며 “협치를 통해 개혁 입법을 강력히 추진하고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했다.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은 전날 출마 의사를 밝힌 당내 비주류 정성호 의원(4선)까지 포함해서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다. 친문 그룹의 표심이 김 의원과 전 의원에게 분산되면 정 의원이 수혜를 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 의원은 표심 분산 우려에 대해 “민주당 내에서 친문·비문의 구별이 의미가 없다. 모두 다 친문이다”고 잘라 말했다.

이번 경선은 초선 의원들의 표심도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민주당의 21대 초선의원은 68명으로 전체 지역구 당선자(163명)의 41.7%를 차지한다. 전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초선 당선자 워크숍에는 김 의원과 전 의원, 정 의원이 나란히 나타나 눈도장을 찍었다. 김 의원은 이날 “초선들은 우리 당의 얼굴이자 미래의 지도자”라며 초선의 전문성을 살리는 상임위 배치를 공약으로 내놓기도 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