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3선 당선인들 요구 수용
28일 전국위 추인 '진통' 예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의 출범 여부가 28일 미래통합당 전국위원회에서 결정된다. 다만 통합당은 전국위를 열기 전 당선자로 구성된 총회의를 먼저 개최해 의견을 묻기로 해 이 결정이 통합당의 ‘운명’을 가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심재철 통합당 대표권한대행은 27일 당초 29일로 예정돼 있던 당선자 총회 일정을 전국위가 열리기 직전인 28일 오전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지도체제 결정 전 당선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야 한다는 당내외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다. 앞서 박덕흠·이종배·유의동 등 통합당 3선 당선자들은 회의를 열고 “지도체제는 당의 명운을 가르는 중요한 문제이기에 당선자 총회에서 당의 개혁 방향과 내용에 대해 의견을 모은 뒤 이를 바탕으로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모임에는 3선 당선자 15명 중 11명이 참석했고, 하태경 의원을 제외한 10명의 의원은 전국위 이전 당선자 총회가 필요하다고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선자 총회가 전국위 직전에 열리는 만큼 총회에서의 결정이 전국위의 판단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만약 회의가 ‘그동안의 결정에서 당선자들의 의견이 배제됐다’는 불만이 집결되는 자리가 된다면 이날 모임이 김종인 비대위가 들어서는 데 큰 장벽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조경태 의원은 “의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설문조사 방식으로 지도체제를 결정한 것에 불만이 적지 않을 것”이라며 “제대로 된 절차가 없었다는 불만이 터져나온다면 전국위의 결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