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승강기에 탑승하자 직원들이 오 시장을 보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 뒤 승강기에 탑승하자 직원들이 오 시장을 보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퇴 공증을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로 있던 ‘법무법인 부산’이 한 것을 두고 "오거돈 보다 이상한 쪽은 부산성폭력상담소다"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27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피해자가 찾은 부산성폭력상담소가 '오거돈 성추행 공증'을 받기위해 연락한 곳은 바로 법무법인 부산이라고 한다"면서 "노무현 조카 사위 정재성 변호사가 대표며 여기 있던 김외숙 변호사는 현재 청와대 인사수석이다. 왜 여기를 찾았을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전 전 의원은 "오거돈 측은 '부산성폭력 상담소가 지정한 법무법인에서 공증을 했을 뿐이다'라고 하지만 그럼 그렇다 치더라도 참 이상하다"면서 "진짜 이상한 곳은 부상성폭력상담소다. 피해자를 보호하고 '2차 가해'를 막겠다면 이렇게 정치색이 강한 법무법인은 당연히 피했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산성폭력상담소는 절대 공증업무를 맡겨서는 안될 법무법인 부산을 골라서 '공증'을 맡긴 것인데 비상식적일 뿐만 아니라 분명 어떤 의도가 있지 않고서 이럴 수는 없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부산성폭력상담소는 '성폭력 사건을 처리했던 두군데 법무법인중 한 곳을 피해자 측에 소개했을 뿐'이라고 했다"면서 "성폭력상담소는 이 두군데와 '수의계약'을 맺다시피 하고서
'특수관계'와 '특별한 관계'를 유지했다는 말이다"라고 저격했다.

전 전 의원은 "우리가 시민단체를 '비정부단체(non-governmental organization)라고 한다. 외국에서는 정부는 물론 산하기관등에서 기부금 등 일체 지원을 받지 않는다"라며 "(그게 아니라면) 친정부단체(Pro-G.O.)'가 되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부산성폭력상담소에서는 오거돈의 성추행은 '낮은 성인지 감수성 때문'이라고 했는데 부산성폭력상담소가 법무법인 부산에서 공증을 했다면 '지극히 낮은 NGO 청렴성'이라고 해야한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앞서 오 전 시장 성추행 사퇴 기자회견 직후에도 "오 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부산성폭력상담소에 제보한 날, 그대로 보도됐다면 분명 이번 총선에 큰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며 "민주당 선대위, 그리고 청와대가 그의 입을 막기 위해 어떤 일을 했을까? 그리고 부산성폭력상담소는 왜 언론에 즉시 이 사실을 밝히지 않았을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은 4·15 총선 8일 전인 지난 7일 일어났다. 이후 피해 여성은 2~3일간 사무실에 나오지 않았고, 이후 출근해 오 전 시장 정무라인에 문제 제기를 했다. 그 사이 부산성폭력상담소에도 신고했다. 피해 여성 측은 '이달 안 공개 사과와 시장직 사퇴' '이 요구 사항을 이행하겠다는 각서 작성과 공증'을 요구했고, 오 전 시장은 이를 수용했다. 피해 여성은 시한이 다가와도 오 전 시장이 사퇴하지 않자 "기자회견을 열고 폭로하겠다"고 오 전 시장 측에 통보했다고 한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3일 전격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했다. 각서 작성과 공증을 한 시점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그런데 각서를 공증한 곳이 법무법인 부산인 사실이 26일 알려졌다.

법무법인 부산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법률사무소에 문재인 대통령이 합류하면서 출범한 합동법률사무소가 모태다. 문 대통령은 이를 기반으로 1995년 법무법인 부산을 설립했다. 문 대통령은 대표 변호사로 있다가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에서 근무하며 탈퇴했고, 2008년에 복귀해 2012년까지 근무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법제처장과 인사수석비서관을 했던 김외숙 변호사도 이곳 출신이다.

오 전 시장 사퇴 후 야당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4·15 총선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총선 이후 사퇴하도록 한 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자 여권은 "사전에 알지 못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오 시장 (사퇴) 회견 계획이 있다는 것을 오전 9시 30분쯤 부산시당에서 보고를 받고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 "곧바로 휴가 중인 이해찬 대표에게 보고했다"며 "이 대표가 굉장히 놀랐다"고 전했다. 오 전 시장 사건을 사퇴 발표 직전까지 몰랐다는 것이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사건 발생 당시 몰랐다는 말을 믿을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다"라며 "이런 대형 사건을 민주당 소속인 오 전 시장이 민주당에 일절 알리지 않았다는데, 어느 누가 믿겠나"라고 했다.

하지만 민주당 인사들은 4·15 총선 전 발생한 이 사건에 대해 오 전 시장이 기자회견을 하기 전까지 당에서 전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오 전 시장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다. 오 전 시장은 눈물의 사퇴 기자회견 이후 종적을 감췄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