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당 당선인에 7일 민주 원내대표 경선 투표권 주지 않기로
민주, 15일까지 시민당과 합당키로…권리당원 토론·투표 진행(종합)

더불어민주당이 다음 달 15일까지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과 합당하기로 했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27일 최고위원회의 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더불어시민당과 5월 15일까지 합당하는 절차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다음 달 1∼8일 권리당원 전원을 대상으로 합당에 대한 토론과 투표를 시행한 뒤 12일 중앙위원회를 통해 합당 결의를 할 예정이다.

이후 중앙위가 정한 합당수임기관 회의에서 15일까지 합당을 의결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합당 신고를 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이런 내용의 합당 절차를 이날 최고위와 당무위원회의에서 의결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우리 당이 추진하는 내용이고 더불어시민당도 동의하지 않을까 싶다"며 "실무적 교감이 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송갑석 대변인은 최고위 후 기자들에게 "합당 여부를 두고 다음 달 15일 하루 온라인 당원 투표를 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이는 잘못된 내용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 수석대변인은 "제가 브리핑한 내용이 최고위에서 보고되고 당무위에서 의결한 내용"이라고 말했다.

권리당원 토론에 대해 강 수석대변인은 "반대 의견 개진, 이의신청 등의 절차를 통괄해 토론이라고 한다"며 "그냥 표결에 부치는 게 아니라 의견 개진 등 여러 과정을 총체적으로 거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용혜인 전 기본소득당 대표와 조정훈 전 시대전환 공동대표 등 원래 당으로 돌아갈 예정인 소수정당 출신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해서는 "흡수합당을 해 그분들이 우리 당 소속이 된 이후 출당 조치해야 비례대표 후순위 연계가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합당 전인 다음 달 7일 치러지는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시민당 당선인들에게는 투표권을 주지 않기로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합당 전에는 더불어시민당 당선인들이 우리 당 당원이 아니라서 원내대표 경선에 참여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최고위는 이날 성차별, 성폭력 근절을 위한 젠더폭력근절대책TF(태스크포스)를 설치했다.

단장은 남인순 최고위원이 맡았고 김경협·정춘숙·진선미·황희 의원, 서연희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 심의위원회 간사가 위원으로 선임됐다.

당무위는 당 소속 광역·기초단체장 및 지방의원 평가는 최종평가 1회만 실시하기로 의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