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4선의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21대 국회 민주당 1기 원내대표에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사심 없는 무계파 비주류인 정성호가 21대 국회 첫 여당 원내대표가 되는 것이야말로 180석 거대여당을 만들어준 국민께 보내는 강력한 변화의 메시지, 쇄신의 시그널이 될 것”이라며 출마를 선언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리민복이 아닌 당리당략, 갈등해결이 아닌 갈등조장의 정치를 종식시켜야 한다”며 “겸손, 실력, 통합이 원내운영의 기조가 되어야 하고 사심 없고, 계파 없고, 경험 많은, 합리적 실용주의자 원내대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야당과의 타협, 집권 여당의 무한 책임을 강조했다. 정 의원은 “국민께서 만들어주신 180석 여당, 힘이 생겼으니 쓰고 싶은 유혹에 빠지기 마련이지만 그럴수록 오만과 독선을 경계하고, 정성을 다해 부단히 야당과 대화하고 타협해야 한다”며 “집권당은 무한 책임을 져야 한다. 현란한 말의 성찬이 아니라 실천과 성과로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파·계보 정치를 지양하고 민주당의 ‘원팀’ 정신도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 원팀으로 당력을 결집시키겠다”며 “정책과 비전을 같이 하는 정파는 존중되고 지원해야 하나, 출신과 인맥을 위주로 하는 계파, 심지어 특정인을 중심으로 하는 계보정치는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2년 뒤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도 당내 다양한 목소리의 통합이 필요하다”고도 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