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매체, 남한 총선결과 첫 반응…"미래통합당 대참패"

북한 매체가 25일 한국의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에 대해 첫 반응을 보이면서 "미래통합당이 대참패를 당했다"고 소개했다.

대외용 라디오인 평양방송은 이날 '개밥에 도토리 신세'라는 제목의 단평 코너에서 "미래통합당은 이번 선거에서 자신들의 몰락 사태를 수습하고 재집권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절호의 기회로 만들려고 발악했으나 차례진(초래된) 것은 민심의 준엄한 징벌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남조선 국회의원 선거 결과는 민심과 대세에 역행한 자들의 말로가 얼마나 비참한가를 다시금 확증해줬다"고 논평했다.

평양방송은 또 "미래통합당이 국회의원 선거에서 대참패를 당한 이후 보수당에서는 황교안에 대한 분노가 부글부글 끓고 있다"면서 황 전 대표를 향해 '개밥에 도토리' 신세가 됐다고 비아냥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