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한 임기 요구한 적 없다"
"1년보다 더 짧을 수도 있어"
"알지도 못하면서 무제한이라 해"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토론회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전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1대 국회, 어떻게 해야 하나?’토론회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24일 비대위 활동 기간과 관련해 "할 일을 다 했다고 생각되면 언제든지 내가 그만둘 것"이라는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1년보다 더 짧을 수도 있다.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임기를) 정확히 할 필요가 없다. 무엇 때문에 임기가 필요한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장은 "자발적으로 그런 것을 추구한 것은 아니고, 당 사정상 도와줬으면 한다는 얘기를 듣고 내가 생각해보겠다고 얘기했다"며 "지금 통합당 상황이 나를 꼭 필요로 한다고 의견이 모이면 힘든 일이지만 한번 해보겠다고 얘기했다. 여러 가지 생각한 끝에 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나는 통합당을 돕는 입장에 있는 사람이다. 거기서 내가 추구할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당장 비대위원장이 된 것이 아니다. 절차가 남아있기 때문에 (통합당의 최우선 과제는) 답을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은 "나는 임기 무제한이란 말을 해본 적은 없다"면서 "그건 기자들도 조심해서 써야 한다. 내가 조금 전에도 누구한테 이야기했는데, 의원들도 마찬가지다. 정확하게 알지도 못하면서 (무제한 이야기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심재철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같은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이후 당 진로와 관련한 최고위와 당내 의견 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김 전 위원장에게 비대위원장직을 공식 요청했고 (김 전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오는 28일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비대위 기한과 관련한 당헌·당규 개정 절차도 밟을 계획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