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명명식 참석…"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신호탄"
"충무공의 12척 배처럼 12척의 컨테이너선으로 해운산업 위상 살릴 것"
"코로나19 경기침체 파도 넘어야…정부, 기업과 끝까지 함께하겠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세계 5위 해운강국 도약을 목표로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강도 높게 추진해 다시는 부침의 역사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 참석, "정부는 긴급 수혈과 함께 체질 개선으로 우리 해운의 장기적 비전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HMM(옛 현대상선)의 '알헤시라스호'는 컨테이너 2만3천964개를 한 번에 운반할 수 있는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으로,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해운재건의 신호탄을 세계로 쏘아 올렸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명명식은 시작에 불과하다.

올해 안에 같은 급의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이 세계를 누비게 된다"며 "400여년 전 충무공께서 12척의 배로 국난을 극복했듯 12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은 우리 해운산업의 위상을 되살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명명식을 한 '알헤시라스호'를 포함해 대우조선해양이 7척, 삼성중공업이 5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건조 중이다.

이들 컨테이너선의 생산 유발 효과는 5조1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해운산업은 지난 2017년 한진해운의 파산으로 어려움을 겪었고, 정부는 2018년 4월 안정적 화물 확보, 저비용 고효율 선박 확충 등을 담은 '해운재건 5개년 계획'을 발표·이행했다.

문 대통령은 해운산업의 어려움을 결국 극복했다고 언급한 데 이어 ▲ 상생형 해운 모델 정착 ▲ 해운에서의 4차 산업혁명 ▲ 친환경 선박산업 육성 등 세계 5위 해운강국 도약을 위한 비전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우리 선박을 이용하는 화주 기업들에게 항만시설 사용과 세제·금융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선주와 화주가 상생 발전하는 토대를 만들 것"이라며 "물류, 제조업 등 연관 산업으로 이어지는 상생 구조도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 IT 기술을 토대로 자율운항선박과 지능형 항해시스템을 도입하고, 항만 배후단지를 활용한 신산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스마트 물류 허브 구축을 위한 부산 제2 신항 조속 건설, 광양항에서의 한국형 스마트 항만 도입 등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부터 강화된 선박 국제환경규제는 우리에게는 신산업 창출의 기회"라고 규정하면서 LNG(액화천연가스)와 수소엔진 선박, 선박 평형수 처리 기술, 선박 탈황장치 등 친환경 선박산업을 미래 신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함께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해운 강국은 포기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미래"라며 "명실공히 해운은 국가 기간산업"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침체의 파도를 넘어야 한다"며 "세계 각국의 대봉쇄로 인한 글로벌 화물 수요의 급격한 감소 등으로 우리 해운과 경제에도 큰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모든 가용 수단을 동원해 반드시 헤쳐나가겠다"고 했다.

정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해운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이미 3천800억원 규모의 재정·금융 지원에 나섰고, 이날 1조2천500억원 규모의 추가 금융지원 대책을 마련한 상태다.

문 대통령은 "선박금융과 '선박 매입 후 재대선'(S&LB), 해운사들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이 확대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해운업계가 닥쳐오는 파고를 넘을 수 있도록 정부는 기업과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글로벌 공급망의 붕괴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역설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이날 명명식의 의미에 대해 "세계 제일의 조선 강국 위상과 함께 한국 해운의 힘찬 재도약이 시작됐다"며 "알헤시라스호의 첫 뱃고동 소리가 코로나19 극복의 희망을 세계에 알리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