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건강 이상설 이후 미 고위당국자의 첫 답변
"건강 이상설 관련 정보는 따로 없어"
폼페이오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 모른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존 하이튼 미국 합참 차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해 "여전히 북한 핵무력과 군대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추정한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등에 따르면 하이튼 차장은 이날 국방부 언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북한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정보상으로는 그 어떤 것도 확인하거나 부인할 것이 없다"며 "그렇게(군을 통제하고 있다고) 추정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20일 미 언론이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보도한 뒤 미 고위 당국자가 김 위원장의 군 통제력엔 별다른 변화가 없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이라서 주목된다.

이는 김 위원장의 건강 논란과 별개로 여전히 북한 1인자로서 건재하다고 본다는 뜻이다. 하이튼 차장은 이러한 추정을 한 근거와 이유에 대해선 별도로 설명하지 않았다.

그는 김 위원장의 건강상태 관련해 "나는 뭔가를 발견할지도 모르기 때문에 신문 기사를 계속 읽어왔고 읽고 있다"며 "그래서 (건강 관련) 뉴스를 봤을 때 관심이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나는 정보상으로 그런 것들에 대해 확인하거나 부인할 어느 것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해줄 수 있다"고 답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이날 국무부 언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관련 질문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전날 발언에 더 보탤 것이 없다"면서 "북한 상황을 면밀히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백악관 정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상태를 묻는 질문에 "우리는 알지 못한다"며 "그가 건강하길 바란다"고 답했다.

같은 날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김 위원장이 어떤 건강 상태인지 모른다"며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