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검표 요구 위해 법원에 증거보전 신청"
"후보 개개인이 증거보전 신청하면 당에서도 조력"
인천범시민단체연합 회원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15총선에서 부정선거 사례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어 증거보전 신청과 재검표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인천범시민단체연합 회원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15총선에서 부정선거 사례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어 증거보전 신청과 재검표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보수 유튜브 등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는 4·15 총선 사전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하나하나 수개표를 한다면 쓸데없는 논란을 잠재우고 의혹을 밝힐 수 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민 의원은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인천범시민단체연합의 사전투표 의혹 제기 기자회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재검표 요구를 위한 사전조치로 법원에 증거보전을 신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후보 개개인이 증거보전 신청을 하고 법률적인 조력이 필요하면 당에서도 조력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선관위에 나타난 집계표에 의하면 제 선거구(인천 연수을)에서 투표 포기자가 '-9'로 나타난다"며 "업무를 방해했거나 잘못된 것 아닌가. 이런 부분은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민 의원은 지난 20일 당 의원총회에서 자신이 지역구로 나온 인천 연수을의 더불어민주당, 통합당, 정의당 후보의 사전투표 개표 결과 관내 득표와 관외 득표 비율이 같아 결과가 미심쩍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날 민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에 임한 인천범시민단체연합은 "서울 전체에서 민주당 대 통합당의 사전투표 득표 비율은 63.43% 대 36.57% 등 수도권 전 지역에서 일률적으로 10% 이상의 차이를 보이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전국 253개 지역구 중 민주당과 통합당의 관외 사전, 관내 사전투표율이 99% 일치하는 지역구가 43개 구에 달했다"며 "누가 일부러 맞춰 놓은 듯 관외에 사는 수천 명과 관내에 사는 수만 명의 지지율이 이렇게 일치할 수 있다는 것이 확률적으로 가능한가"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불법 선거, 조작 선거라고 단정 지어 말할 수 없지만 선거 이후 계속되는 국민들의 의혹에 누군가는 책임 있는 답변을 해야 할 차례"라며 "더 이상 국민들의 의혹을 증폭시키지 말고 확률적, 통계적, 회계학적으로도 이해할 수 없는 숫자의 비밀이 풀어질 수 있도록, 국민적 오해가 해소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