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인명진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통합당이 외부 인사를 비대위원장으로 내세우려는 데 대해 "자기희생을 하지 않으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인 전 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나와 "자기들의 위기, 자기들이 잘못한 것, 이런 걸 희생양을 데려와 덮어씌운 뒤 위기를 모면하고 넘어가려는 일시적인 방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인 전 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인 2017년 초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을 맡아 약 100일간 당을 이끌었다. 그 과정에서 당명도 '자유한국당'으로 바꿨다.

인 전 위원장은 "(공화당 시절까지) 60년 된 정당이 아직도 무슨 일 있으면 외부 힘을 빌려서 무슨 일을 해보겠다고 하는데, 자기들 면피를 하는 일"이라며 "그러면 이 당은 제대로 설 수 있는 자생력을 갖추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차기 비대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김종인 씨를 비대위원장으로 데려와 종신으로 한다든지 그러면 이해가 간다"며 "언젠가 그만두셔야 할 분인데, 그분이 그만두면 또 문제가 생길 것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김희옥 비대위', '인명진 비대위', '김병준 비대위' 다 실패했다고 얘기하면서 왜 또 비대위를 만드냐"며 "비대위원장이란 게 공천권을 쥐었다든지, 대권 후보가 됐다든지, 이럴 때 힘이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분(김 전 위원장)은 가셔서 혹시 봉변당하시는 것 아닌가"라며 "개인적으로 굉장히 걱정된다"고 했다.

인 전 위원장은 "(스스로) 비대위를 구성하되, 영남, 다선, 중진들은 물러나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젊은 사람들을 전면에 앞장세우는 인적 쇄신을 스스로 해야 한다"며 "그렇게 해야 이 체제가 오래간다"고 했다.

그는 공천에 반발해 탈당한 홍준표·김태호·권성동·윤상현 등 무소속 당선인의 복당에 대해선 "탈당은 해당 행위"라며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