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에 대한 비판 자제하자"
"잘 헀던 못 했던 최선을 다했다"
하태경·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왼쪽부터)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하태경·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왼쪽부터)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4·15 총선 참패에 책임을 지고 떠난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를 두고 "이 엄청난 실패와 책임을 딛고 더 큰 모습으로 돌아오시길 기원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장 의원은 2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저는 황 전 대표를 많이 비판해 온 사람이지만, 황 전 대표에 대한 비판은 더 이상 자제했으면 좋겠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어쨌든 선거는 참패했고 대표는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면서 "돌이켜 보면, 황 전 대표는 잘했건 못 했건 최선을 다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황 전 대표는) 목숨을 건 단식을 통해 보수재건에 앞장서 왔다"면서 "다소 늦은 결심이었지만, 편안한 길을 마다하고 종로에 출마하는 결심을 했었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우리 진영에 인물이 많이 없다"면서 "제1야당의 당 대표 경험이라는 것은 엄청난 정치적 자산"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또 "단 한 분이라도 소중하게 아끼고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면서 "지금은 서로에게 손가락질하기보단 서로를 위로하고 각자가 자신의 잘못을 돌아보며 내 탓이라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것이 쇄신과 반성의 시작"이라며 "누구나 시련은 찾아 온다. 무덤에서 희망을 찾는다고도 한다"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