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15 총선에서 서울 송파병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15 총선에서 서울 송파병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송파병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사진)가 "더불어시민당의 오만함이 이젠 스스로 오만한지도 모르는 파렴치함으로 간다"고 쏘아붙였다.

김 교수는 20일 SNS에서 "선거 직후 검찰개혁이라는 이름으로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를 겁박하더니. 그 오만함을 지적한 것에 대해 촛불시민 개인 입장에서 상상을 말한것일 뿐이라고 뻔뻔하게 반박하고 있다"며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대표의 발언을 비판했다.

우 대표는 앞서 이날 SNS에서 "개인 상상임을 분명히 하고 쓴 내용에 대해서도 왈가왈부한다는 이야기를 오늘 들었다"며 ""검찰 개혁 말하면 오만한 것이 되는 사회가 된 것이냐. 불법 내용이 아닌 이상, 남긴 개인 상상마저 비난하는 상황을 당연히 받아들이는 이들도 있다니 더욱 우습다"고 했다.

김 교수는 "정당의 대표가 페북에 입장을 밝힌건 개인의 사견에 머무는게 아니다"라며 "그 정도도 분간이 안되는 건지. 아니면 사견으로 해서 어물쩡 넘어가려는 건지. 정당대표로서 전혀 어울리지 않는 부적절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사견으로 넘어가려면 유감표명정도 하면 되는거지 굳이 상상 운운하며 오만함을 오만하지 않다고 반박하는 대목에서는 오만함조차 깨닫지못하는 무지함을 보게 된다"고 했다.

김 교수는 "촛불의 승리이니 검찰개혁을 위해 윤총장 사퇴하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한 게 상상이냐"고 되물었다. 그는 "상상이라는 단어는 거기에 쓰는게 아니다"라며 "압승 직후 여권 지도부 중 한사람이 페북에 현 검찰총장 거취를 거론하는 건 상상이 아니라 현실정치에서 진행되는 정치적 요구이자 압박"이라고 했다.

김 교수는 우 대표를 향해 "범죄자를 두둔하는게 검찰개혁이라고 착각한다면 여당 대표를 관두시고 주장하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