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학생·소시민의 용기, 대한민국 만들어낸 근간"
더불어민주당은 4·19 정신을 온전히 이어 받아 더 민주화된 나라, 더 정의로운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4·19 정신을 온전히 이어 받아 더 민주화된 나라, 더 정의로운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4·19 혁명 60주년을 맞아 "더 정의로운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60년 전 오늘, 이승만 독재 정권에 항거해 전국 학생과 시민은 의연하게 일어났으며 나라가 바로 서고 민주주의가 다시금 시작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평화와 자유를 향한 끊임없는 저항으로 민주주의를 지켜온 4·19 혁명 영웅들의 숭고한 넋을 경건한 마음으로 기린다. 4·19 혁명 정신은 부마 항쟁, 5·18 광주 민주화운동, 6월 항쟁, 그리고 촛불 혁명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의 고비마다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할수록 저항의 정신은 굳건해졌고 새로운 대한민국,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시금석이 됐다"면서 "오늘날 대한민국은 세계에서도 민주주의 국가로 모범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의 경우 만18세 이하 청소년이 투표권을 행사한 첫 선거로 4·19 혁명이 불법적 개헌과 부정선거에 대한 학생들의 저항과 시위에서 시작됐다는 점에서 역사적으로 더욱 의미가 깊다"고 덧붙였다.

그는 "시대를 초월해 불의에 항거하고 민주주의를 지켜낸 이들은 평범한 학생이고 소시민이었다"면서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60년 전 4·19 정신을 온전히 이어받아 더 민주화된 나라, 더 정의로운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매진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