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인지왜곡 반복할 병 깊은 종자들 많아 걱정"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매사 청와대라는 이름을 앞세워 음습한 청와대의 권력작용을 떠올린다면 그것은 '인지왜곡'에 불과할 뿐"이라고 말했다.

최 전 비서관은 18일 SNS에 "제 페이스북만 스토킹하다가 제가 검찰과 언론(전체)을 대상으로 '엄포'를 놓았다고 왜곡하는 기사가 있나 하면, 과거 제 페이스북을 뒤져 얻은 성과라고 희희낙락하면서 권력에 굴하지 않는 검사 윤석열을 찬양하고 이제와서 말을 바꾸었다는 식의 속이 뻔한 어거지를 부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맘이 허하고 자격지심이 깊으면 매사가 자기가 속한 집단구성원 전체를 향한 이야기로 들리는 법"이라며 "스스로 '한 줌도 안되는 무리'에 직접 본인을 포함시키는 우를 범하지 말기 바란다. 인지부조화 내지는 인지왜곡이다"라고 말했다.

최 전 비서관은 "권력에 굴하지 않고 정의와 진실을 찾는 수사관과 검사는 언제, 어느 시대에서든 칭송을 받을 자격이 있다"며 "지금 검찰구성원의 일부에 불과한 윤 총장과 그 패거리들이 벌이는 수사가 권력에 맞서 정의와 진실을 찾는 수사라고 생각하는 것 또한 심각한 인지부조화 내지 인지왜곡"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변했거나 숨은 마각을 드러낸 건, 언론을 악용하고 권한을 남용하며 스스로 정치적 수사와 의도적 왜곡을 감행하는 '한 줌도 안되는 무리들'일 뿐이며, 그 무리에서 벗어나 제자리를 찾아 정도를 걸을 수 있을 때 비로소 자신을 가리키는 손가락의 공포에서 해방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솔직히 말하고 본질을 숨기지 맙시다"라고 주문했다. 최 전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가 권력으로 수사의 방향을 왜곡하고 수사의 결론을 유도하느냐, 아니면 검찰과 언론이 허위사실을 침소봉대하는 티키타카로 촛불정부의 대의를 훼손하려 시도해 온 것이냐"고 물었다.

그는 "오염되지 않은 맑은 정신으로 단 한번이라도 사실과 세상을 마주하기 바란다"고 했다. 최 전 비서관은 "더 이상 이런 (꼰대식) 부연설명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며 "백번을 얘기해도 인지왜곡을 반복할, 이미 병이 깊은 종자들이 많이 있으니 걱정입니다만"이라고 글을 마무리 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