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한 저 사악한 것들보다
더럽게 살지는 않았다"

범여권 검찰개혁 주장 인사
대거 국회 입성…속도전 예고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 입성에 성공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지난 16일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 입성에 성공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지난 16일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2번으로 21대 국회 입성에 성공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검찰과 언론을 향해 경고장을 날렸다.

최 당선인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줌도 안 되는 부패한 무리들의 더러운 공작이 계속될 것"이라면서 "세상이 바뀌었다는 것을 확실히 느끼도록 갚아주겠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을 약속했다. 그것들이 두려웠으면 나서지도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켜보고 함께 해달라"면서 "최소한 저 사악한 것들보다 더럽게 살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최 당선인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에게 허위 인턴활동 증명서를 발급한 혐의로 기소된 후 ""대통령께 부담 드리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이유로 청와대를 나왔다.

이후에도 줄곧 조 전 장관 지지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검찰개혁과 언론개혁 필요성 등을 꾸준히 역설해왔다.

최 당선인을 비롯해 기존 검찰개혁을 강하게 주장해온 인사들이 대거 국회의원에 당선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 견제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수사권 조정 관련 '검찰 저격수'로 불린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조 전 장관 재직 당시 법무·검찰개혁위원에 임명된 김용민 변호사, '조국 백서' 저자로 참여한 김남국 변호사 등이 최 당선인과 함께 국회에 입성했다.

한편 일부 범여권 지지자들은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1번으로 당선된 김진애 전 의원의 사퇴를 종용하고 나섰다. '언론개혁'을 위해 같은당 비례대표 4번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에게 양보하라는 취지다. 열린민주당은 예상보다 총선 득표율이 낮아 비례대표 3번까지 당선권에 든 탓에 김 전 대변인은 낙선했다. 당선자 3명 중 한 명이 사퇴하면 승계할 수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