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인도 등 7개국 외교차관이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경제활동 재개 방안을 논의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등 7개국 차관들은 17일 전화협의를 통해 코로나19 영향과 경제 활동 재개 방안 등의 의견을 나눴다.

조 차관은 "한국이 코로나19 상황에서 국회의원 선거를 치렀다"며 "마스크와 비닐장갑 착용 등 선거 당시 방역 수칙에 관해 설명했다"고 했다.

한국 국민 귀국 지원을 도와준 국가들에 대해서는 사의를 표명했다.

7개국 외교차관 전화협의는 이번이 5번째다. 매주 금요일에 이뤄지고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