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이 놓친 것은 촛불시민 민심이자 저력"
"국정과제 수행과 현 정권 초기 개헌 논의도 상기"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사진=뉴스1

우희종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 우희종 공동대표(사진)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진을 압박하고 나섰다.

우 공동대표는 지난 1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윤 총장을 겨냥해 "서초동에 모였던 촛불시민은 힘 모아 여의도에서 이제 당신의 거취를 묻고 있다"고 했다. 지난해 말 서울 서초동에서 열렸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호 집회 참가자들이 민주당과 시민당에 표를 준 유권자들이라고 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표창장 하나로 여러 대학 압수수색에, 굳이 청문회 시작하는 날 기소하고, 결국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 의지에 앞장선 조국 장관 사퇴를 유도했을 때 그(윤석열)는 웃었을 것"이라며 "그런 자신감 속 과유불급의 그가 놓친 것은 촛불시민의 민심이자 저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지금까지 그 어느 역대 대통령도 검찰 개혁에 성공한 적이 없노라고, 더욱이 검찰 권력과는 기레기 언론이 찰싹 붙어있노라고, 청와대에 들이대는 것쯤은 식은 죽 먹기'라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그토록 무소불위의 권력을 지닌 당신, 이제 어찌할 것인가"라고 공세를 폈다.

우 공동대표는 이날 SNS에 올린 또다른 글에서는 "(국민들의) 지지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개혁 과제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등의 국정과제 수행은 물론 현 정권 초기의 개헌 논의도 상기시켜준다"면서 총선 승리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상상의 날개가 돋는다. (국가)보안법 철폐도 가능하지 않을까.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천천히 조심스레 가야 한다"며 "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쓰린 마음도 조금은 위로가 되는 날"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