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비례대표 개표가 완료됐다.

16일 비례대표 선거 개표 결과에 따르면 미래한국당은 33.8%, 더불어시민당은 33.3%, 정의당은 9.6%, 국민의당은 6.7%, 열린민주당은 5.4%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나머지 정당들은 3%미만으로 득표해 의석을 가져가지 못한다.

이를 바탕으로 예측한 의석수는 한국당 19석, 시민당 17석, 정의당 5석, 국민의당 3석, 열린민주당 3석이다.

이번 총선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해 개표 작업에도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투표용지 길이가 48.1cm로 기존 투표지 분류기가 읽을 수 없어서다. 이에 수개표를 진행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5시께 회의를 열고 비례대표 투표 득표율에 따른 정당별 연동형·병립형 의석 배분을 확정한 뒤 최종 발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