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을·사하갑 선거구서 수백표 차 초접전…북·강서갑 전재수 신승
부산 곳곳에서 '엎치락뒤치락' 진땀 나는 승부 이어져

투표함을 열 때마다 시시각각 희비가 엇갈리는 진땀 나는 승부가 부산 곳곳에서 펼쳐졌다.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후보와 미래통합당 이언주 후보가 맞붙은 부산 남을 선거구에서는 1위 득표자가 매시간 뒤바뀌는 박빙의 승부가 벌어졌다.

불과 수백표 차이로 엎치락뒤치락하면서 각 당 선거 캠프에서는 연신 환호와 탄식이 이어졌다.

89.71%까지 개표됐을 때만 하더라도 이 후보가 495표를 앞서며 승기를 잡는 듯했지만, 부재자 투표함이 개봉되면서 사정이 달라졌다.

개표율이 99.38%로 올라가자 박 후보가 역전에 성공해 이 후보를 1천340표 차이로 따돌리며 당선을 확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후보와 미래통합당 김척수 후보가 대결하는 사하갑에서는 16일 오전 2시까지 승부를 확정하지 못하고 진땀 나는 승부를 이어갔다.

초반에는 근소하게 최 후보가 앞서가는 듯했지만, 격차를 좁히기 시작한 김 후보가 개표율 83%를 넘어서면서 947표 차 역전에 성공했다.

개표가 87.32%가 진행된 오전 2시 현재 김 후보가 최 후보를 1천338표 차이로 격차를 벌렸다.

득표율 차이는 불과 1.92%포인트에 불과해 여전히 결과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재선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후보와 4년 만에 지역구 탈환을 노리는 미래통합당 박민식 후보가 리턴매치를 벌인 북·강서갑에서도 손에 땀을 나는 승부가 펼쳐졌다.

초반 승기는 전 후보가 잡았지만, 개표 중반 이후 박 후보가 역전에 성공하며 결과를 알 수 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개표 후반 들어 전 후보의 표가 몰리면서 개표율 99.61% 기준 50.56%의 득표율을 올린 전 후보가 재선에 성공했다.

이 밖에도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와 미래통합당 서병수 후보의 대결로 관심을 끈 부산진갑에서도 개표 초반 박빙의 승부가 벌어지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