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보단 아쉬운 수치"
"막판 보수 결집한 걸로 보여"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선거 싱크탱크를 이끌어 온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 4·15 총선 결과가 확정되는 대로 당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15일 지상파 방송3사의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본 뒤 기자들과 만나 "저와 양 원장 둘 모두 선거를 마치고 당을 떠날 계획"이라며 "둘 모두 선거를 치르러 왔고 이를 끝낸 만큼 조만간 당을 떠날 예정"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일하러 왔고 일이 끝났는데 남을 이유가 없다"며 "원래 있던 회사로 돌아갈지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정치컨설팅 회사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 컨설턴트 출신이다.

이 위원장은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선 “아직 개표가 진행 중인 만큼 확정하긴 어렵지만 예상보다는 아쉬운 수치”라며 “막판 보수 결집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