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지역 대결로 가서는 제 길 찾을 수 없어"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본 뒤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떠나고 있다. 2020.4.15 [사진=연합뉴스]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본 뒤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떠나고 있다. 2020.4.15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민생당 대표는 15일 총선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개표 결과가 나와야 제대로 볼 수 있겠지만 출구조사 결과가 크게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번 총선이 또다시 커다란 지역구도로, 진영구도로 휩쓸려버려 앞으로 정치가 거대 양당의 싸움판 정치로 가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손 대표는 투표 마감 시간 직전인 오후 5시50분께 장정숙, 김정화 공동대표와 당사 개표상황실을 찾았다. 출구조사 결과 민생당이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에서 1석도 얻지 못할 것으로 나타나자 손 대표는 시종일관 착잡한 표정이었다.

손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민생당 중진 의원들이 대거 포진한 호남에서조차 더불어민주당에 밀리는 것으로 나타나자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곳곳에서 '아이고' 하는 탄성도 흘러나왔다.

손 위원장은 "현재 상태로는 상당히 비관적이고, 수도권에서도 여러 군데를 기대했는데 현재 조사로는 실망스럽다"며 "이렇게 진영대결, 지역대결로 가서는 경제, 민생, 안보, 평화도 제 길을 찾을 수 없을 것으로 대단히 염려된다"고 걱정했다.

손 위원장은 "앞으로 우리 국민이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정치적인 조정과 중재, 중도 통합의 길, 중도 개혁과 실용 민생의 정치를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과 김정화 공동선대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보고 있다. 2020.4.15 [사진=연합뉴스]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과 김정화 공동선대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보고 있다. 2020.4.15 [사진=연합뉴스]

▶제21대 총선 실시간 개표 현황 및 결과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vote/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