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15일 실시된 21대 총선에서 민생당이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합쳐 1개 의석도 확보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는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와 관련, "개표 결과가 나와야 제대로 볼 수 있겠지만 출구조사 결과가 크게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이번 총선이 또다시 커다란 지역구도로, 진영구도로 휩쓸려버려 앞으로 정치가 거대 양당의 싸움판 정치로 가지 않을까 걱정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손 위원장은 "현재 상태로는 상당히 비관적이고, 수도권에서도 여러 군데를 기대했는데 현재 조사로는 실망스럽다"며 "이렇게 진영대결, 지역대결로 가서는 경제, 민생, 안보, 평화도 제 길을 찾을 수 없을 것으로 대단히 염려된다"고 지적했다.

손 위원장은 "앞으로 우리 국민이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정치적인 조정과 중재, 중도 통합의 길, 중도 개혁과 실용 민생의 정치를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