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부족해 깊이 반성…혁신·변화로 개혁보수 길 꼭 가겠다"
유승민 "문재인 독재 견제하도록 통합당에 힘 달라"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은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내일 선거는 대한민국의 명운이 걸린 선거로, 미래통합당이 문재인 독재를 견제하고 대한민국을 올바른 길로 가게 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 주실 것을 거듭 호소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통합당이 아직 국민 여러분 눈에 많이 부족하다는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

더 근본적인 혁신과 변화를 단행해 개혁보수의 길로 꼭 나아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지난 3년간 '우리 이니 하고싶은대로' 하다가 이 나라가 얼마나 망가졌는지 똑똑히 기억하고 계시지 않나"라며 "코로나 사태가 끝나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의 무능한 경제정책으로는 도저히 막아낼 수 없는 경제대공황이라는 경제태풍이 다가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소득주도 성장으로 우리 경제는 망가지고 700만명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피눈물을 흘렸다.

북한과 중국의 비위를 맞추느라 비핵화는 잊히고 한미동맹은 파괴돼 국가안보는 심각한 위험에 빠졌다"며 현 정부의 경제·안보 정책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입만 열면 정의와 공정을 외치던 저들의 거짓과 위선의 민낯을 봤다"며 "상상도 못한 그들만의 대학입시, 부동산 가격 폭등에 많은 분들이 등을 돌리셨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 사태만 하더라도 오늘 아침 현재 222명의 소중한 생명이 희생당했다.

지난 1월부터 지금까지 중국의 눈치를 살피느라 바이러스가 들어오는 문을 활짝 열어뒀기 때문"이라며 "중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는 홍콩, 대만, 싱가포르의 사망자는 각각 4명, 6명, 9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코로나를 이 정도라도 막아낸 것은 문 대통령이 아니라 우리 국민들과 의료진이 영웅이기 때문"이라며 "그런데 이 위기 와중에도 정권은 국민을 속이고 코로나를 선거에 이용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