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하루 앞두고 지지 호소 기자회견
민주당 '호남 싹쓸이'…"집권여당 오만하게 만들 것"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총선 하루를 앞두고 민생당 지지호소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총선 하루를 앞두고 민생당 지지호소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이 "호남지역에서 민주당의 '호남 싹쓸이'만큼은 안된다"고 말했다.

손 위원장은 14일 '제21대 총선 D-1 기자회견'에서 "호남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본산이다. 호남의 '민주당 몰빵'을 자살행위"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잡은 물고기에게는 밥을 주지 않는 것이 기득권 정치의 생리"라면서 "(호남권의) 압도적 지지는 오히려 집권여당을 오만하게 만들고, 호남을 배신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또 "전북 지역의 일부 민주당 후보들은 당선무효형이 선고될 수 있는 중대한 선거범죄의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찍어도 사표가 될 수 있는 후보를 공천한다는 것이 얼마나 호남을 무시하는 처사인가"라고 꼬집었다.

손 위원장은 호남 지역 유권자들을 향해 "오만한 '친문' 정부와 집권여당이 정신차리라는 뜻으로, 더 잘하라는 의미로 기호 3번 민생당에게 한 표를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1번과 2번, 위성정당을 선택하는 표는 국가와 사회의 발전을 가져오지 못하는 '정치적 사표'"라면서 "민생당을 선택하는 표는 새로운 나라, 새로운 정치를 만드는 의미있는 한 표"라고 강조했다.

또 "위대한 민심은 이제 국론분열의 정치, 싸움의 정치를 그만 하고 국민 통합으로 이루는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로 원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이번 총선의 시대정신이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candidates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