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민생당이 14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긴급 재난지원금(코로나 지원금) 지급 발언을 비판하며 ‘룸살롱 골든벨’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문정선 민생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긴급재난지원금이 룸살롱 골든벨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문 대변인은 “이 원내대표가 고민정 후보의 당선을 조건으로 긴급재난지원금 100%를 내걸었다”며 “이런 한심한 정치인이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란 사실 역시 또 하나의 재난”이라고 했다.

문 대변인은 “국민과 표를 놓고 거래를 하자는 것이냐”며 “노골적인 관권선거의 획책, 국민 세금을 쌈짓돈처럼 흔들며 매표를 강요하는 행태와 진배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코로나로 고통 받는 국민들에 대한 조롱이자 모욕에 다름 아니다”라고도 했다.

문 대변인은 논평에서 “긴급 재난지원금은 당신이 함부로 들어도 좋은 룸살롱 골든벨이 아니다”라며 ‘룸살롱 골든벨’을 재차 언급했다.

앞서 민생당은 이날 아침 같은 제목의 논평을 올렸다가 곧바로 삭제했다. 민생당 관계자는 “논평을 삭제한 것은 손학규 상임위원장의 기자회견 이후 배포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