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본적인 해법은 백신과 치료제"
"미래성장동력 바이오산업에 기회"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한 범정부지원단을 신속히 추진할 것을 관계 기관에 주문했다.

정 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고 말하며 이같이 지시했다.

정 총리는 "지금 단계에서는 적극적인 감염자 발견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전파 차단이 가장 중요하지만 근본적인 해법은 결국 백신과 치료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방역 차원에서 매우 절실할 뿐 아니라 미래성장동력인 바이오산업이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는 이미 방역에서 그리고 진단키트 개발에서 세계가 인정하는 모범을 보여준 바 있다"며 "기업과 정부, 연구기관과 의료계, 학계가 다시 한번 기적을 만들기 위해 한 팀으로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개발에 장애가 되는 규제를 파격적으로 혁파해 패스트트랙을 마련하고, 자금 지원 등 전폭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연구기관은 그동안 R&D(연구개발)로 축적한 기초기술을 공유하고, 연구용 감염동물 제공과 기술지원을 맡겠다"며 "의료계와 학계는 임상 데이터와 샘플 제공, 평가와 자문 등을 통해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우리 바이오기업의 도전정신과 창의력, 개발 역량에 이런 지원이 더해진다면 불가능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정부가 지난 1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해 의무격리 조치를 하고, 전날부터는 우리 국민 입국을 금지하는 90개국의 무비자 입국을 제한 중인 것과 관련해서 "방역에 부담이 됐던 해외입국 자가격리자 규모는 현 수준에서 더 이상 늘어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일본 등 아시아 국가의 확산세를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유사시 우리 국민의 귀국 수요가 일시에 집중될 수도 있으니 관계기관은 이에 미리 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