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김남국 민주당 경기 안산단원을 후보가 '여성 비하 및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 "아쉬운 점은 있지만 해명한 걸로 본다"며 김 후보에 대한 제명 요구를 일축했다.

윤 사무총장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다소 부적절한 대목이 없는 것은 아니나 정도가 그리 심한 걸로 보이진 않는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처음에는 박순자 후보 측에서 20여차례 진행자로 출연했다고 얘기해서 매우 심각하게 봤다"면서도 "두 차례 정도 게스트로 나가서 한 발언도 별로 없다 한다. 그런 상황이라 어느 정도 해명이 된 걸로 본다"고 했다.

윤 사무총장은 "그 정도로 선거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해서 당에서 무슨 조치를 취할 수준은 아닌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미래통합당이 공격하는 것처럼 (김남국 후보가) 직접적으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은 아닌 것으로 파악한다"며 "사실관계가 잘못된 정치공세인 만큼 특별한 조치에 대한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해당 방송 내용에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다면 그 출연진 중에서 그 발언을 한 사람이 사과하는 것이 옳다"며 "김 후보와 관련된 논란은 전형적인 상대 후보의 네거티브 또 마타도어(흑색선전)"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 후보가 당시 방송에서 출연진의 발언에 제지는커녕 동조하는 모습을 보인 데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근형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도 KBS라디오 인터뷰에서"사안의 경중도 따져봐야 하고 해서 이 자체만으로는 그렇게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지 않겠는가 (생각한다). 물론 향후에는 이런 것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되겠다"고 했다.

김 후보가 출연한 팟캐스트 '쓰리연고전' 출연진은 전날 "민주당이 김남국을 제명하면 바보짓"이라며 "후폭풍이 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방송 출연진들은 여성의 사진을 돌려보면서 "가슴이 머리만 하다", "XX X빨아라"며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 김 후보는 "저도 저 정도면 바로 한 달 뒤에 바로 결혼 결심할 수 있습니다"라고 성희롱에 가담하는 모습을 보여 논란을 빚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