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명만 살아남는다" 위기감
미래통합당에 합류한 옛 새로운보수당, 바른미래당 출신 의원들이 고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3일 여론조사 공표금지 전 조사와 통합당의 자체 판세분석 결과에 따르면 새보수당과 바른미래당 출신 후보 대부분이 상대 후보를 뒤쫓는 모습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합당에 합류한 새보수당 출신으로는 유의동(경기 평택을), 이혜훈(서울 동대문을), 오신환(서울 관악을), 지상욱(서울 중·성동을), 이준석(서울 노원병), 진수희(서울 중·성동갑), 김용태(경기 광명을), 구상찬(서울 강서갑), 하태경(부산 해운대갑) 후보 등이 있다. 유승민, 정병국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선거를 뛰고 있는 인사 대부분이 지역에서 열세 혹은 경합열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부산 해운대갑의 하 후보와 유승민계로 분류되는 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의 김희국, 대구 동을의 강대식 후보는 여론조사상 두 자릿수 이상 차이로 앞서고 있어 당선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새보수당 출신 후보들은 대부분 수도권에서 공천을 받았다. 통합당이 수도권 전반에서 분위기가 좋지 않아 이들 역시 영향을 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 총선 결과에 따라 수장 격인 유승민 의원이 정치적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지난 12일 황교안 대표와 처음으로 공동 유세를 벌인 건 이 같은 위기감이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이다. 통합당 관계자는 “대권을 꿈꾸는 유 의원으로서는 21대 국회에 자기 사람이 없다는 건 큰 약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을 떠나 통합당에 합류한 후보들도 사정은 비슷하다. 김영환(경기 고양병), 김삼화(서울 중랑갑), 문병호(서울 영등포갑), 김수민(충북 청주청원), 김철근(서울 강서병), 이동섭(서울 노원을), 장진영(서울 동작갑) 후보 등이다. 바른미래당 출신 후보 대부분도 열세 혹은 경합열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