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우리가 이긴 것처럼 예측하는 사람들, 의심할 필요 있다"
손혜원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공약 캐스팅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손혜원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공약 캐스팅 발표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봉주 전 의원과 함께 열린민주당을 이끌고 있는 손혜원 최고위원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을 향해 "많이 컸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손 최고위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SNS)에 양 원장과 관련된 기사를 게시하며 "이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까지? 많이 컸다. 양정철"이라는 글을 올렸다.

양 원장이 같은날 전남 순천에서 열린 소병철 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갑 후보와의 정책 협약식을 가진 자리에서 유 이사장의 '범여권 180석 가능' 발언을 두고 "최근 당 밖에서 우리가 다 이긴 것처럼 의석수를 예상하며 호언하는 사람들은 저의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라며 날 선 반응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도 불리는 양 원장은 지난해 5월부터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직을 맡으며 민주당의 이번 총선을 총괄 기획해왔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2일 소병철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 소 후보와의 관계를 설명하며 웃고 있다. /사진=뉴스1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2일 소병철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 국회의원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 소 후보와의 관계를 설명하며 웃고 있다. /사진=뉴스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candidates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