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 전 비서관, 시흥지원 유세에서 '쓰레기' 발언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말조심" 당부 무색
통합당 "통합당 지지하는 국민에 대한 모욕이자 우롱이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자료 한경 DB)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자료 한경 DB)

미래통합당은 12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원유세에서 통합당에 대해 "쓰레기 정당"이라고 비난한 것과 관련해 "역대급 막말"이라고 논평했다.

정원석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은 논평에서 “현재 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이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하명 수사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진 ‘백원우 별동대’의 그 백원우가 입에 담지도 못할 수준의 막말을 통합당을 향해 퍼부어댔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천박하고 주책없는 당’, ‘저열한 정당’, ‘토착왜구’라 했던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돈기호테와 애마’, ‘시종’ 등이라 이름 붙이며 손가락질 했던 윤호중 사무총장에 이은 역대급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권 인사들의 연이은 망발은 단순히 통합당에 대한 견제구가 아니다. 통합당 당원들, 더 나아가 통합당이 제시하는 방향과 대안들, 정책을 지지하는 일반 국민에 대한 모욕이자 우롱이다"라고 말했다.

통합당의 이러한 비판 배경에는 백 전 비서관이 경기도 시흥 지원유세에서 통합당을 향해 쏘아붙인 말들 때문이다. 그는 “국민에게 고통으로 다가오는 정당, 쓰레기 같은 정당, 쓰레기 같은 정치인”이라며 “저런 쓰레기들을 국민 여러분이 4월 15일에 심판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백 전 비서관은 친문 실세로 분류된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장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헌화하자 "여기가 어디라고…"라며 고함을 질러 유명해졌다. 그는 청와대 민정비서관 재직 시절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첩보를 생산해 ‘황운하 울산 경찰’에 하명 수사를 지시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조국 전 민정수석과 함께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으로도 기소된 상태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말조심'을 재차 당부했다. 하지만 백 전 비서관 발언으로 민주당은 오히려 막말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이 위원장은 지난 9일엔 "저와 한솥밥을 먹는 민주당 사람들도 막말로부터 자유롭지 않다는 것을 제가 잘 안다"며 "한분 한분 말조심하시라"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전날 서울 동작을 지원유세에서도 "싸움질하고 막말하는 것부터 고쳐야 정치도 개선된다"며 "많은 국민이 대한민국의 국민은 일류인데 정치는 삼류라고 말한다”고 했다. 이어 "생각없이 뱉는 말, 배설하고도 사과없는 말, 모두가 국민에게는 상처이다. 반성하라. 함부로 벌린 입은 결국 재앙을 불러들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정 대변인은 ‘싸움질하고 막말하는 것이 정치 삼류’라는 이낙연 민주당 선대위원장의 말을 인용해 “생각없이 뱉는 말, 배설하고도 사과없는 말, 모두가 국민에게는 상처”라며 “반성하라. 함부로 벌린 입은 결국 재앙을 불러들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