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총선보다 12%p 높아…전남 30.84% 최고, 대구 19.09% 최저
2014년 첫 사전투표 이후 '최고 투표율' 가능성
총선 사전투표 마지막날…오후 3시 누적투표율 21.95%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총선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11일 오후 3시 현재 투표율(누적 기준)이 21.9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선관위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사전투표에 선거인 총 4천399만4천247명 중 965만6천390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전남의 투표율이 30.84%로 가장 높았고, 전북이 29.61%로 뒤를 이었다.

그밖에 광주 26.99%, 세종 26.09%, 경북 24.30%, 강원 24.30%, 경남 22.83%, 충북 22.26%, 서울 22.02%, 대전 21.98%, 충남 21.15%, 제주 20.97%, 울산 20.95%, 부산 20.84%, 인천 20.11%, 경기 19.38% 순이었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대구로 19.09%를 기록했다.

이번 총선 사전투표율은 역대 사전투표가 적용된 전국 단위 선거의 동시간대와 비교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제20대 총선 당시 사전투표 마지막 날 오후 3시 기준 투표율은 9.88%였다.

이번 총선보다 12.07%포인트 낮다.

같은 시간 기준으로 2017년 대선과 2018년 지방선거 때는 각각 21.22%, 16.28%였다.

투표 마감까지 지금 추세를 유지하면 사전투표율은 종전 최고 기록인 2017년 대선의 26.06%를 뛰어넘을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권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라 선거일보다 덜 붐비는 사전투표를 선택한 것으로 보이며 사전투표의 편의성도 크게 작용한 것 같다"며 "지금까지의 투표율 추이를 고려하면 역대 가장 높은 사전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사전투표는 별도의 부재자 신고 없이 이날 오후 6시까지 신분증을 지참하면 전국 3천508개 투표소에서 할 수 있다.

모든 유권자는 비치된 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후 일회용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투표하게 된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선관위 홈페이지(www.nec.go.kr)나 대표전화(☎1390)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