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석 미래통합당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정원석 미래통합당 대변인.(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은 '여권 인사 n번방 연루 의혹' 중 하나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아들이 연루돼 있다는 소문과 관련해 "이 후보 아들은 n번방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정원석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0일 'n번방 근절 대책 TF' 브리핑에서 "기자들이 이 위원장 아들이 연루돼 있느냐는 질문을 많이 했다"며 "명확히 팩트 체크를 하자면 무관하다. 누가 (소문을 퍼트리기) 시작했는지 모르지만 이 위원장 아들은 n번방 사건과 연결점을 찾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아무리 선거를 앞뒀다해도 문제의 본질을 호도해선 안 된다"며 "여권과 달리 우리는 공당으로서 문제 본질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성은 TF 위원은 "대책위는 명단에 관심 없다. 저희들이 만든 명단은 하나도 없다.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면 처벌 받으면 될 일"이라며 "저쪽(민주당)은 자기들이 먼저 확인했는지, 미리 걱정을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 출연해 "민주당 관련 정치공작이 주말에 2~3개 터질 것"이라며 음모론을 제기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