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박수현은 진실하고 능력 있는 사람…옆에 두고 써 달라"
이완구 "문 정부 충청홀대…정진석 5선 만들어 큰 인물로 키우자"

4·15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이낙연·이완구 전직 국무총리가 나란히 충남 부여를 찾아 지원 유세를 펼쳤다.

공주·부여·청양은 문재인 정부 첫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와 새누리당 원내대표 출신의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가 맞붙는 충청권 최대 격전지다.

이낙연 전 총리는 이날 대전에서 선대위 회의를 마친 뒤 충남 부여로 이동해 박 후보 지원 유세를 했다.

박 후보는 이낙연 전 총리가 국무총리로 활동할 당시 청와대 대변인으로 호흡을 맞췄다.

이 전 총리는 부여로 특화거리 앞에서 박 후보와 함께 유세차에 올라 "우리 정치권에서 박수현 후보만큼 특별한 사람도 없다"며 "대통령이 대변인으로 임명하고 국회의장이 비서실장을 시키는 등 누가 봐도 탐나는 인물이 박수현 후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박 후보는 눈물이 날 만큼 진실하고 따뜻하며 일도 제대로 하기 때문에 대통령과 국회의장이 옆에 두고 쓴 것"이라며 "이런 사람을 옆에 두고 쓰면 부여군은 물론 대한민국에도 크나큰 이익이 될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전 총리는 박 후보의 1호 공약인 금강 국가정원 조성에 대해 "국가정원법은 제가 2013년 대표 발의해서 국회에서 통과됐고 전남지사 시절 그 법에 따라 순천만 정원이 제1호 국가정원이 됐다"며 "금강을 국가정원으로 지정하는 데 도움을 주고 꼭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비슷한 시각 이완구 전 총리도 부여에서 정 후보 지지를 당부했다.

이 전 총리는 2013년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당선된 뒤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거쳐 국무총리를 지냈고, 정 후보는 공주와 부여·청양이 한 선거구로 묶인 2016년 총선에서 당선됐다.

이 전 총리는 부여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문재인 정권에서 장관급이 18명인데 충청은 딱 한 명이다.

충청을 홀대하는 것"이라며 "김종필 전 총재가 있을 때는 영남·호남·충청이었는데, 요즘은 영남·호남·기타로 분류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 정치 무대에서도 충청의 존재감이 완전히 지워져 버렸다"며 "충청을 제대로 대변할 수 있는 정치인 정진석을 키워달라"고 호소했다.

이 전 총리는 "부여 주민들이 이완구를 만들어줬는데, 이제 누구를 키워야 하느냐"고 질문한 뒤 "정진석 후보를 5선으로 만들어서 당 대표도 하고 국무총리, 대권에도 도전할 수 있는 인물로 키워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