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인 4399만4247명 가운데 480만7946명 투표 마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오후 5시 현재 투표율이 10.93%로 집계됐다. 이는 사전투표가 적용된 전국단위 선거의 동시간대 투표율 중 최고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사전투표에서 선거인 4399만4247명 가운데 480만7946명이 투표를 마쳤다.

시도별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12.76%를 기록한 전남이다. 가장 낮은 곳은 대구로 9.19%였다.

이밖에 △서울 10.85% △부산 10.23% △인천 9.70% △광주 14.00% △대전 10.88% △울산 9.87% △세종 12.33% △경기 9.35% △강원 12.67% △충북 11.12% △충남 10.74% △전북 15.73% △경북 12.60% △경남 11.33% △제주 10.88% 등을 기록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때는 사전투표 첫날 같은 시간 기준 8.0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2017년 대선과 2016년 총선 때는 각각 10.60%, 4.97%를 기록했다.

사전투표가 적용된 첫 전국 단위 선거였던 2014년 지방선거 당시 투표율은 4.36%였다.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11일까지 이틀간 전국 총 3508개 투표소에서 진행된다.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