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9일 서울 은평을 허용석 후보 유세차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9일 서울 은평을 허용석 후보 유세차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뉴스1

4·15 총선이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미래통합당이 600만 자영업자 표심 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자은 9일 서울 은평을 지원 유세 현장에서 "서민 생활과 직결돼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지난 3년간 거의 몰락 지경에 도달했다"며 "대기업만으로 경제가 돌아가는 게 아니다. 이래선 우리 경제가 정상적으로 일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몰락하면 경제 기반 자체가 성립될 수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금융회사에서 대출 받기 위해 몇십 미터씩 줄을 섰다가 몇 푼 안 되는 대출금을 받으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비탄의 눈물 흘리는 광경을 목격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정부는 별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민은 1류지만, 정부는 2류, 청와대 앉은 분들은 3류에 속한다"고 했다.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도 입장문을 내고 "자영업이 다 죽었다"며 "이 정부에 들어서 영세 사업자 소득은 절반이나 줄었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은 성장한다고 하는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지옥의 문턱에 서 있다"며 "누가 이렇게 만들었나. 황교안 후보인가, 미래통합당인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민주당 후보가 그렇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신 위원장은 "기획재정부 장관은 코로나19 관련 대책 회의만 17번 했다는데, 나온 대책은 고작 '세금 납부 석 달 뒤로 미뤄 줄게'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