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제 총선 후보들이 8일 창원KBS가 생중계한 후보자토론회에서 신천지 행사 참석과 대우조선해양 매각 문제 등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후보 6명 중 더불어민주당 문상모·미래통합당 서일준 후보 등 2명만 참석했다.

우리공화당 박재행, 국가혁명배당금당 이태재, 무소속 염용하·김해연 후보는 TV토론 대신 방송 연설을 했다.

두 후보는 먼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부 대응을 놓고 다퉜다.

서일준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이 2월 14일 '코로나가 곧 종식될 것'이라고 했지만, 신천지 집회에서 슈퍼 전파자가 나왔다"며 "신천지 집회를 사전에 막지 못하고 외국인 입국 제한을 하지 않아 코로나19 사태가 확산했다"고 정부 책임론을 거론했다.

이에 대해 문상모 후보는 "문재인 정부는 공격적인 코로나19 검사로 확산을 차단했고 세계 각국으로부터 진단키트 요청을 받고 있다"며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지만, 잠시도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고 옹호론을 폈다.

서 후보는 문 후보 측이 인터넷 밴드에 올린 글을 근거로 '문 후보가 지난 2월 18일 거제지역 신천지 관련 행사에 참석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문 후보는 "여성의 날 행사로 알고 갔는데 종교행사 같아서 자리를 떴다"며 "국민들은 오히려 통합당이 신천지와 더 가깝다고 이야기한다"고 반격했다.

두 후보는 삼성중공업과 함께 지역경제 양대 축인 대우조선해양 매각 문제를 두고서도 입씨름을 벌였다.

문 후보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수조원의 분식 사기가 벌어지고 낙하산 인사로 대우조선해양이 망가졌다"며 "당시 자유한국당(현 통합당)은 뭘 했나"고 공격했다.

서 후보는 "문 후보는 청와대, 세종시에서 한 매각반대 집회에 참석하지도 않았다"고 맞받았다.

서 후보는 경제자유구역청을 만들어 투자를 유치하겠다고 공약했다.

마무리 발언에서 문 후보는 "거제는 농어민 피땀과 조선 노동자 불굴의 의지로 발전한 곳이다"며 "이명박, 박근혜 시절 나락으로 빠지고 비리로 얼룩졌던 거제를 땀 흘린 사람들이 존경받는 곳으로 바꾸겠다"고 공약했다.

서 후보는 "대우조선을 살리겠다는 약속이 특혜 매각으로 돌아왔다.

이제 더 속지 않아야 한다"고 전제한 뒤 "대우조선 특혜 매각을 중단하고 조선산업 지원 특별법을 만들어 거제경제를 반드시 살리겠다"고 약속했다.
[총선 D-7] 거제 문상모·서일준, 대우조선 매각·신천지 행사 참여 '공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