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조원 긴급 금융안정자금 이어 56조원 추가
수출기업 지원 36조원, 공공부문 선결제·기업 세부담 완화에 17조7000억원
스타트업·벤처 특례보증 인센트비에 2조2000억원 등

문 대통령 "전 세계 공급망 재편때 한국형 방역처럼 한국형 수출모델 구축해야"
"경기부양 시기 놓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준비"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수출기업 지원과 내수활성화 벤처기업 지원을 위해 56조원 규모의 추가자금을 지원한다. 1·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100조원 규모의 긴급 금융안정자금과 별도 지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로 글로벌 공급망이 재편되고 있는 상황에서 대한 선제 대응성격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경기 부양의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해 경제회복의 속도를 높일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같은 추가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가용한 모든 자원을 모두 동원하고 과감하고 적극적인 재정투입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국의 방역모델이 세계의 표준이 되어가는 것처럼 코로나19 사태로 요동치는글로벌 무역환경에 맞춰 한국형 수출모델을 적극 개발하겠다는 취지다. 문 대통령은 "수출에서도 위기의 순간이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자금 문제로 수출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수출기업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발표한 56조원 규모의 추가 지원금 가장 많은 36조원을 수출기업 지원에 반영한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 붕괴과 위축으로 타격이 극심한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36조원 이상의 무역금융을 추가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신용도 하락에 따라 수출의 어려움을 막기 위한 수출보험과 보증 만기연장에 30조원을 지원하며 수출기업 긴급유동성 지원에도 1조원을 투입한다. 세계시장에서의 적극적 수주활동 지원을 위한 무역금융도 5조원을 배정했다.

문 대통령은 "효과적 방역으로 봉쇄와 이동제한 없이 공장들이 대부분 정상 가동되면서 우리나라가 안전하고 투명한 생산기지라는 인식이 세계에 각인되고 있다"며 공격적 자금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공공부분의 선결제,선구매 3조3000억원을 비롯 내수활성화에도 추가적으로 17조7000억원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경영악화를 겪는 기업과 개인사업자의 세 부담 완화에 12조원을 지원한다. 문 대통령은 "연체 위기에 직면한 기업들의 채무를 경감하고 재계를 지원하다는 대책으로 어려움을 견디고 이겨내는 데 작은 힘이 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경제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스타트업· 벤처기업 맞춤형 대응방안도 내놨다. 저리 자금을 추가 공급하고 특례보증 신설과 민간 벤처투자에 대한 과감한 인센티브 확대를 위해 2조2000억원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을 믿고 국민과 함께 어떤 거친 풍랑도 반드시 헤쳐나가겠다"며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튼튼하고 강한 경제로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