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현장방문을 두고 야권 등 일각에서 나오는 '관권선거'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7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일부 보도에서 은행간담회 관련 예정에 없던 일정이라면서 교묘한 관권선거라는 야당의 주장을 보도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오로지 코로나19 대응에만 전념하는 대통령과 청와대로서는 관권선거는 한 일이 없고, 할 수도 없고 할 필요도 느끼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구미산업단지, 제72주년 제주 4.3희생자 추념식. 강릉 옥계면 산불피해복구현장 등을 방문한 것은 대통령으로서 정상적인 직무를 수행한 것"이라며 "청와대는 이미 선거와의 거리두리를 선언했고, 그 약속을 지키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켜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식목일을 맞아 4월 5일 강릉 옥계면을 방문해 금강송 소나무를 심은 것에 대해 "식목일은 정부가 수립되기 이전인 1946년부터 지정된 날로 나무만 심으라고 공휴일로까지 지정됐었다"며 "그런 날 나무를 심은게 총선용 행사라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대통령이 심은 옥계면 금강송은 총선행보인지 아닌지를 알 것"이라고 말했다.

4월 1일 구미산업단지 방문하고 지난달 열린 서해 수호의 날 행사와 4월 3일 제주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것을 총선행보라고 한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제주4·3희생자 추념식과 서해수호의날 행사는 법정 기념식"이라며 "이것이 총선행보인지는 대통령이 추모한 영령들이 알 것"이라고 했다.

은행연합회를 찾은 것에 대해서도 "긴급경영자금을 신속히 집행하는 것을 논의하는 것이 왜 관권선거인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경제위기에서 (소상공인을) 구출하려는 노력이 관권선거라는 주장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국민이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