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해군 창군 이래 첫 제주도 출신 해군참모총장이 탄생하게 됐다.

국방부는 6일 신임 해군참모총장으로 현 합동참모본부 군사지원본부장인 부석종 중장(56·해사 40기)을 내정했다. 부 중장은 1964년 제주도에서 태어나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국방부는 "부석종 해군 중장을 대장으로 진급 및 보직하는 것으로 내정했다"고 말했다.

오는 7일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임명할 예정이다.

부 중장은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2함대 사령관, 해군본부 정보작전 지원참모부장 등을 역임한 해상 및 연합작전 분야 전문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소말리아 해역 청해부대장도 역임했다.

국방부는 "현 한반도 안보 상황에서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히 할 작전 지휘능력과 군사 전문성을 갖췄다"며 "국방개혁 및 전작권 전환 준비를 주도하고 군심을 결집할 역량과 인품을 겸비하고 있어 총장으로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뛰어난 통찰력과 상황판단으로 난제를 명쾌하게 해결하는 능력이 있다"며 "야전 및 정책부서에서의 다양한 경력과 함께 대양해군을 이끌어 갈 지휘역량이 탁월한 인재"라고 말했다.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이 1년 9개월간 총장 임무를 수행해 통상적인 총장 교체 시기에 따라 이뤄진 인사 조처지만, 최근 잇따른 해군기지 '경계 실패'에 따른 질책성 인사라는 해석도 나온다.

국방부는 질책성 인사가 아닌 교체 시기에 따른 인사라는 점을 강조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 수뇌부 임기를 보면 평균적으로 합참 의장이 20개월. 육군 총장이 17개월, 해·공군총장이 21개월"이라며 "현 해군총장이 21개월 했기 때문에 총장 임기를 마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주요 해군 업무와 국방개혁, 전작권 전환 준비, 전반기 해군 장성에 대한 인사권 행사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금을) 인사 단행 시점으로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총장 인사에 따라 중장급 인사도 4·15 총선 이전에 단행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