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르도스 WHO사무총장
"한국 포괄적 방역전략 공유해달라"
아프리카 국가 진단키트 지원 요청과 함께
5월 세계보건총회 기조연설 요청

유럽은 메르켈 독일 총리가 기조연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5월 열리는 세계보건기구(WHO) 보건총회에서 아시아 대표로 기조연설을 한다. 세계보건총회는 WHO의 최고의결기관이다.

문 대통령은 6일 테르도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사무총장과의 요청으로 진행된 전화통화에서 "우리 정부는 일관된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3대 원칙에 따라 대응하고 있고 WHO 권고에 따라 인적 물적 이동의 불필요한 제한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WHO의 한국의 방역에 대한 평가에 감사의사를 밝혔다.

테르도스 사무총장은 "적극적인 검사와 진단, 확진자 동선 추적 등 한국의 포괄적 전략이 주요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한국의 이러한 포괄적 접근방식이 공유될 수 있도록 독려했해달라"고 요청했다.

테르도스 총장은 이어 "문 대통령에게 특별한 제안을 하고 싶다"면서 세계보건총회 기조연설과 아프리카에 대한 진단키트 현물지원을 부탁했다.

그는 "하나는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에 대한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 현물지원에 관심을 기울려 달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5월에 화상으로 개최되는 세계보건총회에 아시아 대표로 기조발언을 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기조연설자는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이며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기조연설은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할 예정이다. 테드로스 총장은 "각국이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한국의 경험을 공유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초청에 사의를 표하며 "강경화 외교장관 등 외교채널을 통해 구체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