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세차량에 올라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세차량에 올라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텔레그램 내에서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우리 당 인사가 이런 유사한 성범죄와 연루될 경우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킬 것"이라고 했다.

정원석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은 우리 사회 공분을 일으킨 이른바 'n번방' 사건을 비롯한 각종 성범죄 사건과의 전면전을 선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당은 "통합당 인사가 이런 성범죄에 연루될 경우 출당(黜黨) 등의 초강력 조치를 통해 정계에서 완전히 퇴출시킬 것"이라며 "이는 황교안 대표가 밝힌 '무관용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이날 'n번방 사건 태스크포스(TF)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검사 출신 김웅(서울 송파갑) 후보와 '버닝썬' 제보자 김상교씨, 조성은 선대위 부위원장을 참여시켰다.

통합당의 이 같은 조치는 최근 황교안 대표의 'n번방' 발언을 수습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일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호기심 등에 의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