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정의당 단일화 결국 무산
정의당 "대의 저버려, 양정철 국민 우롱"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이흥석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 이 후보(왼쪽)와 '정책 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이흥석 후보 선거 사무소에서 이 후보(왼쪽)와 '정책 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과 정의당 간 경남 창원 성산의 4.15 총선 후보 단일화가 결국 무산됐다. 진보정당인 정의당의 텃밭으로 여겨지는 창원 성산 단일화가 무산되자 정의당은 민주당 싱크탱크로 불리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을 정면 비판했다.

창원 성산은 창원국가산업단지 노동자가 많아 민주노동당 등 이전 진보진영이 지역구 의석을 냈던 곳이다. 지난해 4월 보궐선거, 2016년 20대 총선 역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후보 단일화로 미래통합당 전신인 새누리당과 자유한국당 후보를 이긴 바 있다.

여영국 정의당 후보 선거대책본부 김영훈 상임본부장은 4일 선거대책본부 사무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화 무산 결과를 발표했다.

정의당은 투표용지 인쇄일인 오는 6일 전 단일후보 결정을 목표로 이흥석 민주당 후보에게 단일화를 제안했다. 지난 3일이 협상 시한이었지만 끝내 결렬됐다. 먼저 여 후보 측이 3일 밤, 이 후보 측은 4일 오전 단일화 협상 결렬을 공식 발표했다.

정의당 측 김 본부장은 지난 3일 창원시에 내려와 "정의당과의 단일화는 없다"고 선을 그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을 비판했다. 김 본부장은 "민주당 후보의 완주라는 소익을 위해 적폐 세력 심판이라는 대의를 저버리고, 후보 단일화를 염원하는 창원시민을 양 원장이 우롱했다"며 "진보진영이 승리한 역사가 있는 창원 성산을 적폐 세력, 반노동 세력에게 넘길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투표용지 인쇄 후 사전투표(10∼11일) 전 단일화 가능성은 남아있다. 이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김 본부장은 "공정한 경선을 통한 단일화는 사실상 어렵다"며 "경선 외 다른 방법을 공식 제안해 오면 검토는 하겠다"고 덧붙였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 보기
https://www.hankyung.com/election2020/candidates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